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지역퍼스트 신문보기
시흥뉴스 | 교육/사회복지 | 문화/스포츠뉴스 | 치안/안보/소방 | 나눔/단체 | 동영상뉴스
시흥뉴스    |  퍼스트뉴스  | 시흥뉴스
시흥시, 한국산업기술대학과의 협력으로 교육도시 초석 마련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카카오스토리으로 보내기 밴드로 보내기
작성자 퍼스트신문 작성일 21-09-14 14:28 댓글 0

퍼스트신문  / 시흥뉴스

시흥시(시장 임병택)는 한국산업기술대학교(총장 박건수)와 2021년 대학협력 주력 사업으로 올 상반기에 처음 지역사회참여교과(이하 CE교과, Community Engagement)를 도입해 대학과 공동 운영해왔다. 하반기에도 이를 지속적으로 확대·운영할 예정이다.

상반기에는 1학기 CE교과 총 11과목을 개설해 약 580여 명의 학생이 참여했다. 지역 현안을 주제로 관계자 인터뷰, 지역탐방 등 조별과제 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에 관한 고찰과 지역사회 문제해결 방안 제안 등 창의적이고 유의미한 결과 30여 건을 도출했다. 

이어, 하반기에는 총 10개 과목의 CE교과를 개설했는데 지난 9월 1일부터 2학기가 시작돼 현재 600여 명의 학생이 수업에 참여 중이다.

주요 수업 주제는 지역사회 개선 분야 발굴 및 해결방안 도출, 시흥시의회의 구성과 역할 조사 연구, 지역사회 미디어 현황과 시민참여 방안 연구, 청년·청소년 거버넌스 조성 등이다.

이로써 다양한 분야의 접근을 통해 지역사회 전반에 대한 이해와 창의적인 문제해결 방안을 도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게임공학부와 디자인공학부에서는 시흥시 대표 관광지인 오이도를 배경으로 하는 문화관광콘텐츠를 디자인 및 개발할 계획이다. 또, 개발된 콘텐츠는 많은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체험할 수 있도록 연내에 오이도박물관에 전시해 코로나19로 침체된 관광자원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연간 추진된 CE교과는 연말 성과보고회를 통해 우수교과 및 정책으로 실현할 수 있는 과제를 선정함으로써 주민참여예산 등 정책 연계를 통한 지속적인 추진력을 확보해 나갈 예정이다.

시흥시 미래전략담당관은 “우리 지역 대학이 지닌 인적·물적 자원과 교육·연구·혁신 기능을 활용해 지역수요에 맞는 협력 사업을 지속해서 발굴·추진할 수 있게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면서 “지역을 공부하며 이해하고 자란 우리 시 청년들이 시흥의 새로운 미래를 이끌어갈 주역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퍼스트뉴스의 최신글
  시흥시, ‘상생의 선순환을 이루다’ 나눔문화예…
  시흥시, 배곧의 랜드마크가 될 ‘빛의 개선문’…
  시흥시, 신재생에너지 도시로 거듭나는 시화산단…
  시흥시, ‘국내 최초’ 미세먼지 대응 웹툰 제…
  시흥시,‘일상에서 미리 만난 미래’경기도‘퓨처…
  시흥시, 배곧지구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신청사 건…
  시흥시, 임병택시장 동 유관단체별 간담회 개최
  시흥시, 한국산업기술대학과의 협력으로 교육도시…
  시흥시, 도시브랜드 평판 상승세, 전국18위‘…
  시흥시, (가칭) 시흥남부경찰서 설립 기획재정…
퍼스트신문 - 미래가치를 추구하는 2021년 10월 20일 | 손님 : 22 명 | 회원 : 0 명
퍼스트뉴스
시흥뉴스 
교육/사회복지 
문화/스포츠뉴스 
치안/안보/소방 
나눔/단체 
동영상뉴스 
시정
시정 
시의회 
주민자치 
인터뷰
정치인 
경제인 
예술인 
단체장 
우리동네업소소개
음식 
서비스 
판매 
의료 
교육 
매매 
퍼스트신문 회사소개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기사제보    |    광고안내/신청
  • 퍼스트신문 | 지사장 : 박종선 | 편집인 : 김영렬 | TEL : 070-8716-6885
    주소 :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박달로493-2 2F | 사업자등록번호 : 132-86-01106 | 신문사업등록번호: 경기다50146 |
    Copyright© 2015~2021 퍼스트신문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