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지역퍼스트 신문보기
시흥뉴스 | 교육/사회복지 | 문화/스포츠뉴스 | 치안/안보/소방 | 나눔/단체 | 동영상뉴스
시흥뉴스    |  퍼스트뉴스  | 시흥뉴스
시흥시, ‘시흥형 평생학습네트워크 활성화 사업’ 유네스코 ESD 재인증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카카오스토리으로 보내기 밴드로 보내기
작성자 퍼스트신문 작성일 21-07-16 13:20 댓글 0

퍼스트신문  / 시흥뉴스

평생학습도시 시흥을 대표하는 ‘시흥형 평생학습네트워크 활성화 사업’이 유네스코 지속가능발전교육(Education for Sustainable Development, 이하 ESD)공식프로젝트로 재인증 받았다.

유네스코한국위원회는 2011년부터 ‘유네스코 ESD 공식프로젝트 인증제’를 추진해 오고 있다. 한국사회에서 실천되고 있는 다양한 지속가능발전교육사례를 발굴해 널리 알림으로써, 구체적인 ESD실천 전략을 국내에 보급하고 한국형 ESD모델을 개발해 국제사회에 소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시흥시는 2009년부터 평생학습네트워크 활성화 사업을 추진해왔다. 지난 2018년 유네스코 ESD 공식프로젝트 인증 승인을 받은 후 올해 4월 연장 신청을 통해 오는 2024년까지 3년간 재인증(2021. 7. 20. ~ 2024. 7. 19.)을 받게 됐다.

시흥형 평생학습네트워크 활성화 사업은 권역별 평생학습기관, 학교 등 다양한 조직 간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지역이 겪고 있는 문제를 교육적 방식으로 해결하는 과정을 통해 건강한 지역사회를 만들고 시민의 학습기회를 확대하는 사업이다.

지속가능발전목표(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SDGs) 17개의 주제 중 ▲양질의 교육(SDG 4) ▲불평등 해소(SDG 10) ▲지속가능한 도시와 공동체(SDG 11)를 주제로 지역 차원의 지속가능한 해결방안 가속화를 실천영역으로 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지역 내 평생교육기관, 단체 간 연대와 협력을 바탕으로 시민들의 학습기회가 증대되고 학습도시 정책이 확산돼 권역별 자치화를 활성화시키는데 기여하는 것이 목표”라며 “단순한 학습공동체 구성에서 나아가 지역사회 안에서 지속적인 가치공유 및 확산으로 이어질 수 있는 체계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흥시 유네스코 ESD 공식프로젝트는 ‘시흥형 평생학습네트워크 활성화 사업’ 외에도 ‘시흥형 학습동아리 활성화 사업’이 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퍼스트뉴스의 최신글
  시흥시, ‘상생의 선순환을 이루다’ 나눔문화예…
  시흥시, 배곧의 랜드마크가 될 ‘빛의 개선문’…
  시흥시, 신재생에너지 도시로 거듭나는 시화산단…
  시흥시, ‘국내 최초’ 미세먼지 대응 웹툰 제…
  시흥시,‘일상에서 미리 만난 미래’경기도‘퓨처…
  시흥시, 배곧지구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신청사 건…
  시흥시, 임병택시장 동 유관단체별 간담회 개최
  시흥시, 한국산업기술대학과의 협력으로 교육도시…
  시흥시, 도시브랜드 평판 상승세, 전국18위‘…
  시흥시, (가칭) 시흥남부경찰서 설립 기획재정…
퍼스트신문 - 미래가치를 추구하는 2021년 10월 20일 | 손님 : 17 명 | 회원 : 0 명
퍼스트뉴스
시흥뉴스 
교육/사회복지 
문화/스포츠뉴스 
치안/안보/소방 
나눔/단체 
동영상뉴스 
시정
시정 
시의회 
주민자치 
인터뷰
정치인 
경제인 
예술인 
단체장 
우리동네업소소개
음식 
서비스 
판매 
의료 
교육 
매매 
퍼스트신문 회사소개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기사제보    |    광고안내/신청
  • 퍼스트신문 | 지사장 : 박종선 | 편집인 : 김영렬 | TEL : 070-8716-6885
    주소 :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박달로493-2 2F | 사업자등록번호 : 132-86-01106 | 신문사업등록번호: 경기다50146 |
    Copyright© 2015~2021 퍼스트신문 All right reserved